어두운 세상속에 빛이 되는 실로암

  • 기관소개
  • 인사말

인사말


 2022년, 실로암은 공존을 향해 나아갑니다!
  



올해 실로암의 키워드는 ‘공존(共存)’ 입니다.
위드코로나 시대에 가장 필요한 것은 서로를 이해하고 도우며 함께 살아가는
공존의 미덕이 아닐까 싶습니다.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복지기관의 입장에서도 장애인들에게 원활한 서비스를
제공함에 있어 어려움이 있지만 위기를 기회로 삼아 대면과 비대면이 공존하는
시대에서 장애인들이 소외받지 않고 변화하는 사회 속에 함께 어울리며
살아가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국내·외 시각장애인 뿐만 아니라 시각발달장애인과 시청각장애인 등 최중증
소수장애인들의 전인적 복지를 실천할 수 있도록 곁에서 늘 힘이 되어주시는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2022년을 맞아 호랑이의 용맹한 기세처럼 계획한 일들을 향해
힘차게 전진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장 김미경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장 김 미 경